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

그날도 난 밥하기가 귀찮아 깐풍기 세트를 시켜먹고..

 

그렇게 설거지는 잊은채 그릇을 내놓다가..

 

그릇이 쌓여있는 싱크대를 보았다..



 

...이게 뭐시다냐?

 


싱크대에서 발견! 다마고치 콩!

 

 

..콩을 버린 기억은 없는데

 

일단 뽑아 보자





...이렇게 클 때 까지 몰랐단 말인가..

 

이거 왠지 씁슬~ 하구만

 

 

콩의 생명력은 정말 굉장하군요

 

'콩이'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.

 

포풍보다는 콩이가 어울리는거 같네요

 

 

..뭐 일단 길러볼까.. 가구가락 캔에 콩이를 심어보아써요


집앞 공사장에서 대충 흙을 담아주었음. 

뭐 싱크대에서 싹이 낫는데 이정도면 괜찮지 않겠어?


Ryung 이는 콩이에게서 가츠의 탄생을 보았다고 합니다.


 

 

캔 밑에 구멍도 뚫었다고~ 드라이버로~

 

쫌 힘들었어

 

 


웰컴투 두레박..

 

좋은일이 생기길 바래.

'일상&잡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손금점을 보자!  (0) 2009.10.12
고객센터? 상전센터!  (0) 2009.09.23
해킹을 당했습니다...  (1) 2009.09.19
콩이 근황  (0) 2009.09.18
생명의 위대함  (0) 2009.09.11
블로그 시작!  (3) 2009.08.16

Posted by r35™

댓글을 달아 주세요